바로가기
메인메뉴로 바로가기
콘텐츠 바로가기
하단메뉴로 바로가기

전체메뉴
진료FAQ
FAQ정보
어린이 치아건강 치과
어린이 : '튼튼한 이' 어릴 때부터 가꾸어야

우리 나라 속담 중에 「세 살 버릇이 여든 간다」는 말이 있다. 물론 어릴 적의 좋은 습관이 평생을 살아가는데 중요하다는 말이다.
구강위생에 있어서도 마찬가지로 어릴 적부터 관심을 가져 주어야 올 바른 습관이 자연스레 몸에 배게 되고,나아가 성인이 될 때에 좋은 치 열과 건강한 치아를 가질 수 있는 기반이 마련되는 것이라 할 수 있다.
사람은 일생동안 20개의 젖니(유치)와 사랑니가 모두 있는 경우 32개 의 영구치를 갖고 있다.
어머니의 뱃속에서부터 자라고 있던 유치가 생후 6개월경이면 처음으로 구강내로 모습을 드러내게 되고, 약 2세 6개월 정도면 20개의 유치 모두가 구강내에 모습을 드러낸다. 이후 6세경에 유치어금니 안쪽으로 영구치가 나기 시작하여 유치가 영구치로 모두 교환되기까지는 대략 5년에서 6년까지의 시간이 소요된다.
유치는 여러 가지 역할을 수행하게 되는데, 기본적으로 영양공급을 위해 필수적인 씹는 기능, 말을 배워 나감에 따라 좋은 발음과 말하는 습관을 가질 수 있게 하는 기능이 있다.

그리고 나중에 영구치가 제대로 나올 수 있도록 자리를 확보해 주는 기능과 더불어 하얗고 예쁜 이를 통한 미적 기능 등이 그것이다.
물론 이러한 기능을 제대로 수행하기 위해서는 적절한 관리가 필수적 임은 말할 나위가 없다. 따라서 당연히 빠질 이라고 해서 소홀히 한다 거나 치료를 적절히 받지 않을 경우 어른의 충치보다 더 심각한 부작 용을 가져올 수 있다.
충치(치아우식증)는 어느 날 갑자기 자고 일어나 보니 생겨있는 그러 한 질병이 아니라 서서히 진행되는 것이다.입안으로 들어온 음식물- 특히 당분-을 충치를 일으키는 세균이 발효시키고 그 결과 단단한 치 아를 녹여내는 산을 만들게 된다.
여기에는 물론 개인적인 차이가 있다. 어떤 아이는 늘 입에 단 음식을 물고 사는데도 충치가 별로 생기지 않지만, 어떤 아이는 칫솔질도 잘 하는 것 같은데 많은 충치가 생기기도 한다. 그러나 이러한 개인적인 차이에 의해 끝까지 충치로부터 자유로울 수 는 없다. 왜냐하면 계속되는 산의 공격으로부터 버티어 내고, 깨끗하 지 못한 구강위생에서 오랫동안 견뎌낼 치아는 없기 때문이다.

충치를 예방하는 가장 쉬우면서도 가장 중요한 것이 바로 칫솔질이 다. 음식물과 세균이 충치를 일으키는 원인이라고 해서 음식을 먹지 않을 수도, 정상적으로 입안에 존재하는 세균 중 충치를 일으키는 세 균만을 박멸하는 것도 현실적으로 불가능 하다.
칫솔질을 통해서 치아사이에 남아있는 음식물을 제거하고, 입안 특히 치아에 붙어있는 충치를 일으키는 세균의 수를 감소시킬 수 있다.
중요한 것은 충분한 시간을 갖고 구석구석 잘 닦아야 하는 것인데, 많은 어린이가 대충대충 칫솔질을 하고 또 이것으로 부모는 만족해하 는 경향이 있다.
그러나 부모들은 어린이가 이를 닦을 때 적어도 적당한 시간 동안 실 제로 이를 닦는지 지켜봐 주어야 하고, 스스로 닦을 능력이 없는 경우 는 보호자가 직접 이를 닦아주어야 한다.
또한 저녁에 잠자기 전에 이를 닦는 것은 필수적이며, 이를 닦은 후에 는 음식물을 섭취하지 말도록 해야 한다. 수면중에 음식물을 계속적으 로 섭취하는 경우, 예를 들면 우유병을 물고 잔다거나 해서 생기는 충 치의 대표적인 것으로 `우유병우식증'을 들 수 있다.

우유병 우식증은 어린이의 앞니부터 시작돼 어금니까지 빠른 속도로 충치가 발생되는 것이 특징이며, 심한 경우에는 유치가 다 나오기도 전에 여러 개의 치아를 뽑는 경우도 있다.
따라서 만 1세경에 치과에 내원하여 치과적인 문제를 조기에 발견해 비교적 간단한 치료로 해결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또한 어린이의 구강 위생방법등 올바른 구강관리를 위한 상담을 하는 것이 필요하다.
물론 그 이전에라도 문제가 있다면 주저없이 전문가의 조언을 받는 것이 필요하다. 어린이 치아관리에 있어서 또 한 가지 중요한 것은 교 통사고나 운동중의 사고 등으로 인해 발생하는 치아 손상시 응급조치 와 치과방문시기 이다.

각종 사고로 인해 치아 손상이 왔을 때 그 결과가 장기간이 지난 후 에 나타나는 경우도 있으나, 대부분 즉각 증상이 나타나고 시간경과에 따라 아물어 가는 과정을 거칩게 된다.
치아를 포함한 구강내의 손상은 대부분이 적절한 치료를 받지 못한 상 태에서 시일이 경과하면원상태로 치료하기 곤란한 방향으로 발전하는 경우가 많다.
이 때 가장 중요한 것은 손상을 받은 후 치료를 받기까지 경과한 시 간이인데 가능한 빨리치과에 와서 적절한 치료를 받는 것이 치료의 성 패를 좌우한다고 할 수있다.
만일 치아가 빠진 경우에는 우유나 물에 담가서 빨리 치과에 와서 다 시 심는 것이 성공률을 높일 수 있는 길이며,치아에 이물질이 묻어있 다고 하더라도 그대로 가지고 와야 한다.
충치나 치아손상과는 다른 문제이지만 소아교정 또한 적절한 시기를 이용하여 치료하는 것이매우 바람직하다. 덧니와 주걱턱 등의 부정교 합은 어린 나이에서부터 나타나는데, 성인이 될때까지 관찰해 주어야 하는 경우도 있지만,성인이 돼서 치료하기보다 어릴때 치료하는 것이 더 효과적이다.
[김정욱. 서울대 소아치과 교수]
리스트 뒤로